Solo Exhibition

  • Title
    Unlimited
  • Gallery
    N-space
  • Date
    2007.8.20 ~ 9.10



Unlimited 성유진 회화전

 


2007_0820 ▶ 2007_0910

 

1.jpg





초대일시_2007_0820_월요일
 
 
부대행사 / 사운드 퍼포먼스_2007_0901_10:00pm

관람시간_12:00 - 24:00
 
 
 
N-space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119-10
Tel. 02_793_3433

 





 
Unlimited ● 구상(具象)과 추상(抽象)을 포함한 모든 것들의 근원적인 한계가 불안하다. 최초의 팽창을 시작한 이래 끊임없이 비산하고 있는 물질은, 진동이 끝난 고요의 세계가 새로운 팽창을 할 그 순간까지 계속해서 허물어질 숙명을 지니고 있고, 그런 물질에 기반을 두고 있는 정신은 그에 귀속된 운명을 타고났다. 결말지어진 거시세계의 찰나에 불과한 미시세계의 순간을 살아가는 우리들은 모든 것이 불확실하다며 불안해하고 있지만, 이미 한정지어진 그 사실을 모르기에 불안해 하는 것이 아닐까? 앎의 한계라는 전제아래, 언제 삶이 끝날지, 어떻게 그런 삶 속의 소유가 사라질지, 그리고 그렇게 의문투성이인 다른 삶들의 엉킴으로 자신의 삶이 언제 어떻게 될지 모른다는 것은 불확정적인 그 자체로서 불안을 잉태한다. 하지만, 이 불안이 부정적인 무엇이라는 생각은 들지 않는다. 불안이야말로 우리를 존재답게 하고, 찰나의 순간을 한껏 살아갈 수 있게 하기 때문이다. Sang-Kyung Lee


2.jpg

성유진_alienation ⅴ_천에 콘테_117×91cm_2007




3.jpg





4.jpg





5.jpg





6.jpg





7.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