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RILLAZ는 이번 지산 락페스티벌에서 처음 본 락 밴드다.

잘 만들어진 밴드다. 상업성과 대중성을 잘 갖춰 졌다는 생각 든 밴드 였는데,

중독성이 강하다. 하루 종일 들어도 질리지 않는다.

더운 여름에 들이니 시원하다는 착각까지 든다.

오늘 들으려고 했던 팟캐스트 몇개를 듣지 못하고 있다.

낮의 무더위가 서서히 식어가고 있는 밤이다.

요즘엔 이 시간이 제일 평화롭다.

시골은 하루 일과가 일찍 끝나고 이른 새벽부터 시작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