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_20151202_232616.JPG





서울에 올라와서 약속들과 내려가서 사용 할 재료 구입을 위해 분주히 낮시간을 활용하고,

 해가 진 이후로는 가능하다면 샴비와 찬이와 시간을 보내고 있다.

친분을 위한 약속까지 잡고 진행한다면, 아마도 두 녀석과의 시간은 생각도 할 수 없을 것이다.

낮에 밖에 나갈 일이 있어서 준비를 하고, 고양이들에게 찐하게 뽀뽀를 해 줘도 "넌 또 어디가냐?"라는 황당하다는 시선을 받을 때 마다

그 시선을 받는 나도 당황스럽고,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

예전엔 이런 표정을 짓지 않았는데.....

집에 돌아와 자리를 잡고 쉬고 있으면, 두 녁석이 근처로 자리를 잡고 뒹굴 거리며 여유를 내보인다.

이번 주에 다시 부산을 내려가는데, 한 동안 또 두 녀석을 보살피는 보모는 샴비의 괴성을 들어야 할지도 모르겠다.

한 곳에 정착을 한다는 것이 가족같은 샴비와 찬이에게는 정서적 안정감을 줄 수 있겠지만, 그렇게 지내는게 이제는 낯설게 느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