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용석-웹초대장25.jpg











Reality on the Reality

: Canvas to Monior 캔버스에서 모니터까지

 

이은주(아트스페이스 정미소 디렉터)

오늘날의 회화는 어떠한가? 에 대한 문제가 이번 전시의 핵심 키워드이다. 우리는 앞에서 살펴본 바와 같이 시각 외에 온몸지각을 사용하는 관객을 자연스럽게 전시장에서 마주하게 되었다. 현재는 회화가 단연 캔버스의 형식이 아닌, 캔버스 프레임 밖의 이야기 혹은 캔버스 화면 내부에서 무한히 다른 이야기를 펼칠 수 있는 실질적 기술세례를 받았다. 가령 캔버스는 더 이상 움직이지 않거나, 변형가능하지 않다. 이제는 캔버스의 정적인 프레임이 무한한 확장을 이끄는 컴퓨터 모니터로 대신하게 되었으며, 사실적인 재현보다 더 실제적인 재현을 이끄는 도구가 우리 일상의 삶에 놓여있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현재 캔버스에 물감으로 완성된 작품을 과거의 회화론에 빗대어 모든 것들을 설명할 수 없다. 물론 개개인의 네러티브가 중요하게 부각될 수 있겠지만, 이러한 회화를 생산해 내는 작가들도 모두 동시대 인들이라는 것이 이번 전시를 이해하는 중요한 모티브가 될 것이다.


우리가 흔히 알고 있듯이 수많은 이미지에 둘러싸여 있으며, 시, 공간의 제약을 벗어난 인터넷을 사용하고 있다. 최근엔 이에 더해 작은 스마트폰으로 즉각적인 좀 더 촉각적인 반응들을 획득하고 있다. 미디어아트 세상에 자연스럽게 노출되어 있으며, 또한 우린 과거, 현재, 미래의 시간을 동시에 점유하고 있음을 인식할 수 있게 되었다.


회화의 원근법 역사이후, 다양한 기계장치의 출현이 인간문명의 속도를 더 재촉했으며, 이러한 영향은 단연 예술계와 예술가에게도 깊숙이 침투되었다. 회화 작을 완성하는 작가가 물감을 쓰고 있지만, 또한 동시에 최첨단 기계를 사용하고 있다. 따라서 자신의 작업맥락과 맥을 연결 할 수 있다면 언제든지 현재의 도구들을 사용할 수 있는 선택권을 이미 부여받은 셈이다.


캔버스 작업과 동시에 우리는 캔버스와 설치, 캔버스에 그리는 기법으로 활용되어 생산된 디지털 이미지(사진, 영상), 캔버스의 개념을 오브제로 확장시킨 3D 매핑 이미지 등의 다양한 회화작업을 만나게 된다. 그들은 철저히 과거의 재현의 기술에 대한 미술적 방법을 마스터 했으며, 현재 자신이 경험하는 감각을 계속해서 재매개화 시켜 나아가고 있다. 지금까지 서두에서 언급했던 시각체계의 변형에 따른 이론적 서술이 한국미술계의 몇몇의 작가군들은 어떻게 이러한 논의들을 자신의 울타리 안에서 시각적 논리를 구현하고 구체화 시키는지 알아보도록 하자.


이번 전시의 참여작가는 김창겸, 유현미, 김지은, 권구희, 박진아, 최혜련, 이경미, 신건우, 성유진, 정직성, 김근중, 강이연 작가이다. 이들은 주로 회화를 전공했거나, 회화적 기법을 동시대성을 머금고 자신의 세계를 구체적으로 펼쳐가는 이들이다. 위의 시각체계의 변화화 확장에 대한 서술을 위해 전시는 4개의 섹션으로 꾸려진다. 실재보다 더 나은 실재(김창겸, 유현미, 권구희), 시각의 환영(김지은, 박진아, 최혜련) 환영과 추상(최혜란, 정직성, 김근중), 프레임 밖을 열망하는 자아(이경미, 성유진, 신건우) 로 시각체계에서 유효하게 발전되어 왔던 형식체계에 따른 구별이며 이 안에서는 작가의 개별적 이야기들을 계속해서 서술해 나갈 것이다.

 

-Reality on the Reality 전시글 부분 발췌-




[1] 즉각적인 반응과 아웃풋으로 인해 우리는 몇 초안에 모든 것들을 과거로 만들어 버릴 수 있는 도구를 가지게 되었다.
 




■전 시 명: Reality on the Reality
■전시기간: 2014. 8. 14(목) – 2014. 10. 20(월)
                    1부 2014. 8. 14(목) – 2014. 9. 14(일)
                    2부 2014. 9. 19일(금) – 2014. 10. 19(일)
■오 프 닝: 2014. 8. 14(목) 오후 6시
■전시장소: 아트스페이스 정미소
■참여작가:  1부 김창겸, 유현미, 김지은, 박진아, 권구희, 최혜련
                      2부 이경미, 신건우, 성유진, 정직성, 김근중, 강이연
■관람시간: 11:00 ~ 18:00/ 월요일 휴관
■ 후        원: 한국문화예술위원회,
■ 협        찬: 운생동 건축사 사무소㈜, 월간객석